top of page

18/3/5 QT묵상(고후 3:1~11)_김기업

180305 새벽본문

고후 3:1~11

바울이 자신의 사도직을 변호하기 위해 쓴 이 고린도후서를 보면서 아이러니한 생각이 들었다. 자신을 변호하기 위해 이 글을 쓰고 있지만 '내가 진짜 사도라니까? 왜 안 믿어줘? 좀 믿어줘' 이렇게 우리가 뗑깡부리듯이 권리를 주장하는 느낌이 아니었다.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데 말씀에서는 계속 고린도 교회 성도들을 향해 '너희는 그리스도의 향기라, 너희는 그리스도의 편지라'라고 말씀하고 있다. 자신의 정체성을 밝히기 위해 글을 쓰면서 오히려 고린도 교회 성도들의 정체성과 주소를 제대로 알려주고자 하는 것 같다.

더욱이 그런 것이 바울은 자신의 만족이 성도들에게 난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난다고 항상 이야기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오직 '새 언약의 일꾼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아홍 집사님의 간증을 들으면서 정말 감사했다. 자신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놓치자 성도들을 바라보는 마음이 사라지고 교회를 바라보던 마음이 사라졌었는데 이번 홍콩 선교팀 방문을 통해서 다시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는 순간 내 옆사람을 바라볼 수 있게 되고 교회를 바라보게 되고 서울교회와 홍콩교회가 분리되었던 현실에 대해서 마음 아파하시며 다시 회복하기 원하시는 모습을 보았다. 그래서 서울교회와 홍콩 성도분들, 록케이와 록이에게까지 정말 죄송하고 하나님께 회개한다고 하시는 모습이 진짜 회개의 영을 받은 자, 곧 복음 사역자의 모습이라고 생각되었다.

아홍 집사님 한 분의 그 간증을 통해 나를 포함한 많은 분들이 지금 나의 모습을 돌아보게 되었고 감사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진짜 고린도후서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직분을 맡은 자의 모습이라고 생각되었다.

고린도후서의 결론이 아직 무엇인지는 다 알지 못하지만 바울이 눈물로 썼다는 이 편지는 자신의 사도직을 변호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생각된다. 곧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회개에까지 이르기를 바라는 바울의 마음이 느껴졌다. 지금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모습이 바울의 사도직을 의심하고 능력을 거부하는 것 이상으로 하나님을 의심하고 하나님을 믿지 못하는데까지 가는 것이라고 생각되었다. 이것을 바울은 마음 아파하며 사실은 그들이 자신을 사도로 인정하든 하지 않든 상관없음에 불구하고 이 말씀을 전하고 있다고 생각되었다.

십자가캠프를 앞두고 이 십자가캠프가 학생들에게 이 1년을 생활하면서 붙잡게 될 캠프가 되기를 바라면서 나부터 과연 어디서부터 혹시 고린도교회의 성도들과 같은 눈에 보이는 것에, 내가 보기에 옳은 것에 집착하고 있는 것은 없는지 돌아보게 된다. 내 만족이 진짜 하나님으로부터만 나지 않는다면 조그만 고난에도 쉽게 넘어질 수 있다. 오히려 하나님을 위해서 그 고난에 참여하는 자가 되기를 원한다. 그리고 진짜 이 십자가캠프 가운데 회개의 영이 부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

조회수 25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