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8/10 new born_이민우

제목: new born

석달 전, 교회 주일예배때 "아둘람 사람들" 찬양을 불렀는데 그때 "우리는 이름없는 자들, 모인 곳 아둘람" 가사를 듣고, '왜 나더러 이름없는 자들이라고 하는가?' 하며, 아, 나는 이런 생각이 드니, 아직 더 낮아져야하나보다 하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최근 회사에 고용부 일이 터지면서, 나연누나가 나더러 '너는 이름없는 사람이야' 라고 했다. 그 말을 들었을 당시 다행이 그 말을 받아들일 수 있었다. 그러고 며칠 지나, 매대설치하러 가는 차안에서 문득 'new born' 이라는 단어가 내 안에서 떠올랐다. 그러면서 '이름없는 자'라고 했던 누나의 말, 또 예전에 아둘람사람들을 불렀을때의 내 안의 심정 등의 생각들이 연결되기 시작하면서, '아! 그렇구나! 이름없는 자들이라는 것은, 거듭나서 오직 예수의 이름으로 살아가는 영광스러운 이름이구나!' 하는 것이 깨우쳐졌다. 그렇구나, 아둘람 사람들은 영광스러운 하나님의 백성이군요! 깨우쳐주시고 말씀해주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