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8/04/13 QT묵상 (사 44:1~8)_안혜정

180413 새벽예배 묵상노트 이사야 44:1-8

'하나님이 약속하신 새 일' 어제 새벽 말씀을 들으며 하나님이 약속하신 '새 일'은 나에게 어떤 의미일까 고민해보았다. 그렇지만 막연하게만 느껴지고 딱히 무엇이라 말하기는 어려웠다. 오늘 말씀 속에서 그 답을 찾았는데 그것은 바로 '성령의 충만함'이었다.

요즘 느끼는 것은 어느샌가 일의 결과에 집중하게 되는 나의 모습이다. 미래에 대한 고민이 몰려올 때도, 음악이 앞으로 어떻게 쓰일지에 대해 생각할 때도 모두 결과를 먼저 꿈꾸거나 걱정할 뿐이다. 하지만 고민을 해봐도 여기엔 답이 없다. 그 이유는 명확한데 첫 번째는 나도 이 일의 결과를 보장할 수 없기 때문이고, 두 번째는 나로서 미래를 고민하면 부정적인 생각이 먼저 몰려오기 때문이다.

답 없는 고민속을 헤매다가 들려진 오늘 말씀은 너무 감사했다. 하나님이 하시는 새 일은 '어떤 일이 이런 이런 모습으로 잘 될거고, 그걸 기대해'가 아니라, '먼저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하나님의 사랑이 마음에 부은 바 된 상태'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을 붙잡았을 때 세상의 시선은 곱지 않다. 사실 내 안에도 여전히 '눈에 보이는 어떤 보장된, 안전된 결과가 있어야 하는거 아니야?'라는 마음의 소리가 외쳐오기도 한다. 그러나 이 때 발휘해야 하는 것이 바로 오늘 말씀을 붙잡는 믿음인 것 같다. " 하나님이 지금 나에게 원하시는 것은 눈에 보이는 결과가 아니야. 하나님은 먼저 성령의 충만함을 받은 사람으로 만드시기 원하셔. 그리고 하나님이 새 일을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약속하셨어"라는 믿음 말이다.

하지만 하나님은 계속해서 이사야 말씀을 통해 한 가지를 더 말씀하신다. 결국 성령의 충만함을 받을 수 있는 방법도 '나는 성령의 도움 없이는 아무 것도 제대로 볼 수 없고, 할 수 없다는 가난한 마음의 상태'에서 시작할 수 있다고 말이다. 친구들과 이야기하며 가족의 구원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친구들을 위해서는 열린방을 열지만, 가족을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하고있냐고 한 친구가 물어보았다. 나는 '기도도 하고 있고, 가족들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노력한다'라고 변명하듯 말했다. 하지만 곧 눈에 보이는 결과가 없어 어느샌가 포기되었던 나의 마음의 상태가 떠올랐다.

나의 이런 모습에 대해 하나님은 '여전히 너의 방법과 힘으로 하려고 하니'라고 물어보신다. 가족을 위해 기도도하고 이야기도 한다고 하지만, 사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그것 외에 아무 것도 없다. 다만 하나님의 도우심을 날마다 구하는 것 뿐이다. 가족의 일 뿐만 아니라, 음악도, 나의 미래도, 오늘의 한 걸음도 사실 나는 하나님의 도움 없이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오늘 말씀을 통해 이런 깨달음을 주셨지만 여전히 나는 나를 의지하고 어느샌가 또 결과에 집착하게 된다. 그러나 이런 나에게 나의 힘으로 안되는 상황을 주셔서라도 하나님이 친히 일하시겠다고 하시니 감사하다. 나에게 주어진 모든 자리, 구체적으로는 집, 찬양팀, 학교, 목&금 교회에 있는 시간을 통해 나는 할 수 없고 하나님이 하신다는 결론이 더 깊이 나기를 소원하고 기도해야겠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