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성경통독을 기다리며 2화.


누가복음 10장38-42절

38 그들이 길 갈 때에 예수께서 한 마을에 들어가시매 마르다라 이름하는 한 여자가 자기 집으로 영접하더라

39 그에게 마리아라 하는 동생이 있어 주의 발치에 앉아 그의 말씀을 듣더니

40 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예수께 나아가 이르되 주여 내 동생이 나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생각하지 아니하시나이까 그를 명하사 나를 도와 주라 하소서

41 주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마르다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

42 몇 가지만 하든지 혹은 한 가지만이라도 족하니라 마리아는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예전에 교회에서 이 말씀으로 '모의법정' 을 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마르다의 입장과 마리아의 입장으로 팀을 나누어서, 각각 자신이 속한 측의 입장을 변론하면서 열띤 토론을 벌였던 것이 생각나네요. ㅎㅎ


오늘은 그런 관점에서 글을 적으려 한 것은 아니구요,

성경통독을 한 주 앞두고, 어떻게 조금이라도 더 성경통독에 대한 기대감을 가져볼 수 있을까 이런저런 고민을 하다가 이 본문말씀에서 '마리아' 의 모습과 그 마리아를 보시는 예수님의 평가(?)가 인상적이어서 이 말씀과 우리의 성경통독을 연결지어 보고자 합니다.


이 말씀을 큐티하면서, 대부분 다 이런 생각을 하지 않을까요?

'아 내 모습이 마르다와 같다'

예수님을 집에까지 초청한 것은 마르다였지만, 정작 마르다는 예수님을 '대접' 하는 일로 인하여 분주하고 바빴습니다. 마르다는 자신이 무언가를 열심히 해서 예수님께 '드리는 것' 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 마음도 귀했지만, 예수님이 원하시는 것과는 초점이 맞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반면, 동생 마리아는 자신의 집에 초청한 손님이신 예수님께 '드리는 것' 보다는 '받는 것' 에 더 초점이 가 있어 보입니다. 그는 뒤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마르다의 따가운 눈총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무릎을 부엌이 아닌, 예수님 발 앞에 둡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이런 마리아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마리아는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그렇습니다. 마리아는 선택하였습니다. '드리는 것' 과 '받는 것' 중에서 '받는 쪽' 을 선택한 것입니다.

저는 이번 성경통독이 하나님께, 우리 아버지께 입을 크게 벌려서 '받는'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좋은 편을 선택하여, 빼앗기지 않는 영원한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 마음에 심는 시간되길 기도합니다.


예전에 미국 벧엘교회에 사역자분들과 함께 다녀왔을 때, 그 교회에 처음 방문하여 가장 많이 들었던 단어는 "receive(받다)" 였습니다. 이곳은 하늘과 맞닿아 있는 곳이니 이곳에서는 그저 '받기만 하라' 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그들의 그런 자신감이 부럽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제 자신도 한국에서 '드리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고 살았다보니 이 평범한 단어도 낯설게 다가왔던 기억이 납니다.


다음 한 주, 5일의 시간만이라도 마르다와 같이 분주한 자리에서 나와서 마리아와 같이 주님 발치에 앉아서 주님의 입에서부터 흘러나오는 꿀같이 달고, 때로는 검과 같이 예리한 말씀을 하염없이 들으며 주님께서 이 기간을 통해 예비하신 은혜를 마음껏 '받고 누리는' 시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71회댓글 1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