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난주간묵상Day4] 이처럼 사랑하사

마태복음27:27-31

이에 총독의 군병들이 예수를 데리고 관정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그에게로 모으고 그의 옷을 벗기고 홍포를 입히며 가시관을 엮어 그 머리에 씌우고 갈대를 그 오른손에 들리고 그 앞에서 무릎을 꿇고 희롱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그에게 침 뱉고 갈대를 빼앗아 그의 머리를 치더라 희롱을 다 한 후 홍포를 벗기고 그의 옷을 입혀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대체 왜 예수님은 이런 고통과 수치와 모욕을 받아가시며 이 길을 가셔야 했는가?'

'왜 예수님은 힘도 있고 능력도 있으신 분인데, 이 모든 억울함과 불의한 재판 가운데 침묵하시는가?'

'왜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려 죽기까지 자신을 내어주어야만 했는가?'

'왜 하나님은 그의 하나뿐인 아들을 십자가에 죽임당하도록 버려두신 것인가?'


이런 질문들이 예수님의 걸어가신 십자가의 길을 보면 늘 내 마음에 떠오른다.

알 것 같다가도 다 모르겠는.. 이해가 되는 것 같다가도 다는 아닌 것 같은..

그런 찝찝함 속에,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사순절, 그리고 고난주간.


예전과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마태복음 27장을 여러번 읽어야 하는 기회가 있었다는 것 정도..?

초등부 아이들을 위한 큐티컨텐츠(큐티쏙쏙)을 준비하려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몇 번을 미리 읽을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것이 위 질문들에 대한 답이 될 줄이야..


마태복음 27장과 함께 예수님의 십자가의 길을 여러 번 읽으면서, 오랜시간 내 마음속에서 던져온 "왜" 라는 질문에 성경은 "우리 떄문에" 라는 답을 가르쳐 주었다. 보다 더 정확히는 "우리를 너무너무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그래서 우리를 너무너무너무 살리시고 싶어서".. 라는 답이 내 마음에 쑤욱 들어왔다.


아.. 얼마나 많이 들어왔던 말인가 사실.

또 얼마나 많이 나 역시도 가르치고, 전하고 선포했던 말인가.

그러나 이번에는 이것이 말씀 속에서 보다 구체적으로, 실질적으로 다가온 것이다.


예수님이 검과 몽치를 들고 온 군인들에게 체포당해 죄인취급을 받아야만 했냐고?

나를 너무 사랑해서대신 죄인으로 취급당하시고.. 그러나 나는 살리기 위해.


예수님이 거짓증언과 거짓고발이 난무하는 불의한 재판 앞에 침묵하셔야 했냐고?

나를 너무 사랑해서, 나 대신 정죄와 심판을 받으시고.. 그러나 나는 살리기 위해.


예수님께서 조롱과 수치와 모욕을 받으셔야 했냐고?

나를 너무 사랑해서 ,나 대신 조롱과 수치와 모욕을 받으시고.. 그러나 나는 살리기 위해.


예수께서 십자가 위에 달려 죽기까지 하셔야 했냐고?

나를 너무 사랑해서, 나는 죽일 수 없어서, 나 대신 죄의 값을 치르시고..그러나 나는 살리기 위해.


예수께서 십자가 위에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기까지 하셔야 했냐고?

나를 너무 사랑해서, 내가 받아야 할 모든 죄의 저주와 형벌을 예수님 자신에게 전부 다 돌리시고.. 그러나 나는 살리기 위해.



그렇다. 우리 주님은 우리를 정죄하고 심판하기 위해 오신 분이 아니요 , 우리를 너무 사랑하셔서 죽어가는 우리를 살리기 위해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의 아들이다.


요3:16-17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하나님이 그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하심이 아니요 그로 말미암아 세상이 구원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


예수님의 십자가 안에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 찐하게, 아주 깊이 담겨있다.

요한복음 3장16절에 "이처럼 사랑하사" 는 바로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을 말하고 있다.

얼마나 우리를 사랑하시면.. 얼마나 우리를 죄와 사망에 권세에서 건지고 싶으시면.. 얼마나 우리에게 새생명을 주고 싶으시면.. 그 분이 내가 받아야 할 모든 죄의 저주와 형벌, 사망과 고통, 수치와 모욕을 대신 받기로 결정하셨을까. 나를 얼마나 사랑하시기에 아무 말도 않으시고 이 모든 억울함과 불의함 가운데서도 침묵하시며 끝까지 십자가의 길을 가신 것일까. 우리 주님이 걸어가신 십자가의 길에는 사랑 외에는 아무 이유를 찾을 수 없다.


주님의 바로 이 사랑이 오늘 우리 모든 인생에 답이 되고, 소망이 된다.

어떤 나락 가운데 있을지라도, 어떤 시궁창 같은 인생을 살아왔을지라도, 어떤 큰 죄악을 범하였을지라도 그것이 우리 주님의 우리를 향한 사랑보다 크지 않다. 아니, 절대 클 수 없다. 우리 주님은 죽음 그 이상까지도 나를 위해 대신 감당하시고 다시 부활하신 분이시다. 그 분의 그 순종 앞에, 그 순종을 통해 증명한 우리를 향한 사랑 앞에 그 누가 감히 '안 된다' 말하며 포기하고 절망에서 끝날 수 있겠는가. 없다. 없는 것이다. 진짜 이 사랑을 안다면, 진짜 이 사랑을 믿는다면 말이다.


어떤 인생도 포기해서는 안된다.

어떤 사람도 이 십자가 사랑 앞에서 소망없다 말해서는 안된다.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 앞에 불가능한 사람은 있을 수 없다.


아직 그 사랑을 다 알지 못해서..온전히 믿지 못해서.. 시간이 필요할 뿐..

우리 주님이 십자가를 통해 보이신 사랑은 온 인류의 소망이다.


롬8:35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박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이랴


롬8:38-39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잊을 수 없네 하나님의 사랑

날 살리시려고 주신 생명

내 십자가지고 오르신 갈보리 언덕

날 향한 사랑 때문에


우리 때문에 생명 주셨고

우리 때문에 고통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갈보리 오르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나는 보았네 피 묻은 십자가

날 구하시려고 흘린 사랑

나를 바라보시며 흘리신 용서의 눈물

날 향한 사랑 때문에


우리 때문에 생명 주셨고

우리 때문에 고통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갈보리 오르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내가 살아야 할 이유 찾았네

나의 삶을 모두 주께 드리는 것

그가 날 위해 모든 것 주셨듯이

나의 삶을 모두 주께 드리리 주 위해


우리 때문에 십자가 지셨고

우리 때문에 죽음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물과 피 쏟으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무지한 우리 때문에

나 같은 죄인 때문에

조회수 60회댓글 1개

1 Comment


강승희
강승희
Apr 03, 2021

주님 제가 오래 교회안에 있었지만 그 십자가 사랑을 잘 모릅니다 '이처럼~사랑하신'에 담긴

주님의 너무너무너무 애끓는 마음을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그 사랑 확증받아

율법의 세력은 끊어지고

그사랑을 믿음으로 자유케 되길 원합니다

그럼으로 나의 삶을 모두 주께 드리길 원합니다

Like
bottom of page